이재명 부울경 경선 압승, 55.34% 과반 득표 1위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부산, 울산, 경남 경선이 10월 2일 부산항국제전시컨벤션센터(BPEX)에서 열렸습니다. 이 날 부울경 경선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55.34%로 1위를 차지하였습니다. 이재명 부울경 경선 압승으로 인해서 이재명 대세론이 굳혀지고 있습니다. 이 지사는 누적득표율 53.51%로 결선 투표 없이 본선에 직행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이재명 부울경 경선 압승

이번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들의 부울경 경선에서의 득표율입니다. 아래 표를 참고해주세요.

대선 후보득표율
이재명55.34%
이낙연33.62%
추미애9.74%
박용진1.30%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부울경 경선 득표율

이재명 지사는 기자들의 질문에 “결선투표 없이 본선 가는 것이 저의 희망사항이나 최선을 다하고 겸허하게 결과를 기다릴 것”이라고 했으며 “예상을 뛰어넘는 지지를 보내준 국민과 당원들에게 감사하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언제나 그랬던 것처럼 최선을 다하고 겸허하게 결정과 결과를 기다리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부울경 경선 압승
이재명 대선 후보

이재명 경선 선전 지속

이 지사는 1차 슈퍼위크를 포함하여 이 날까지 9번의 경선에서 8번을 승리하였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에게 딱 한번 광주전남에게 패배한 것이 유일합니다. 지난달부터 불거진 경기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특혜 의혹에도 불구하고 전날 제주 경선에서 압승을 거둔데 이어 또다시 승리를 이어갔습니다. 이재명 지사의 선전은 지속되고 있습니다.

이재명, 이낙연 대선 후보 누적 득표율

대선 후보누적 득표율
이재명53.41%
이낙연34.57%

이재명 지사는 이날 경선 결과 발표 뒤 기자들과 만나 “대장동 사건의 본질은 개발이익을 시민들에게 돌려준 최초 사례”라며 “부패한 정치세력과 민간 개발이익을 독점해오던 토건세력과 결탁한 보수언론이 제게 책임이 있는 것처럼 선동하지만 가짜뉴스에 속을만큼 국민들이 어리석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만약 이재명 지사가 2차 국민선거인단 투표 결과 과반을 유지하면 경선은 사실상 끝난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낙연 전 대표는 2차 국민선거인단에서 이 지사의 누적 득표율 과반을 저지할 계획입니다. 이 전 대표는 이 날 합동연설회에서 “모든 비리와 부패의 사슬을 끊어내야 한다”며 “그 일은 비리와 부패의 구조에서 자유롭고 당당한 사람이 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지사가 그 사건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가능성을 암시했고, 이 전 대표 본인이 본선에 나가 경쟁력이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관련기사 참조

경기도 재난지원금 신청방법

Leave a Comment

error: Content is protected !!